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default_nd_ad1

李 “버스 요금 200원 인상 …도민께 죄송”… 道, 당정 긴급회의 열고 지원책 발표

기사승인 2019.05.14  18:08:43

공유
default_news_ad2

경기도는 14일 버스노조의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광역버스 요금 400원 인상, 준공영제 추진 등 지원책을 발표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버스노조 파업과 관련한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버스 대책을 발표하였다. 2019.05.14 /경기도 제공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버스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며 “현재 상태로 계속 갈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이나 배차 축소로 인한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크고, 사회적으로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불가피하게 버스요금을 인상하게 된 데 대해 도민들께 죄송하다”며 경기도민의 교통비 부담 경감 정책, 쾌적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정책, 노동 문제 해소 정책 등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장관은 "(경기도 버스의) 요금 인상은 이 지사가 말했듯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이라며 "충남과 충북, 세종, 경남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특히 경기 지역 버스요금 인상 시 수도권 환승 체계에 의해 인상분의 약 20%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문제와 관련해선 "서울시로 이전되는 수익금을 경기도로 반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광역버스의 준공영제 추진 등으로 버스의 공공성을 높이고 지방자치단체의 부담을 덜기로 했다.

이어 김 장관은 "중앙정부 지원책으로 우선 '빨간 버스'인 광역버스를 국가사업으로 전환하고 준공영제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경기연구원과 교통연구원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그 결과에 따라 조속히 준공영제를 시행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