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default_nd_ad1

정하영 김포시장, 페이스북 통해 '차고지 설치 사과'

기사승인 2019.07.10  17:32:28

공유
default_news_ad2

정하영 김포시장이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시장 개인주택에 공용차고지를 지정하고 차고를 설치한 것'에 대해 '공인으로서 신중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이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시장 개인주택에 공용차고지를 지정하고 차고를 설치한 것'에 대해 '공인으로서 신중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2019.07.10 사진은 정하영 김포시장 페이스북 캡쳐.

최근 김포시가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내용과는 다른 내용으로, 정 시장은, 김포도시철도 개통지연과 함께 여론을 의식해 사과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시장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인으로서 신중하지 못했다”며 “폭우, 폭설 등 돌발상황 대처와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추진했으나 설치비용 등 여러 가지로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오늘 차고 이전비용은 자부담하여 인근 공공청사 부지로 이전할 것을 지시했다며, 곧바로 처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시장은 “김포도시철도 개통지연과 관련, 국토부에서 지적한 차량떨림현상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빠른 시일안에 안전한 개통을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시장이 올린 글에 시민들은 격려와 칭찬, 비난 등 여러가지 댓글이 달리고 있다.

김포=김도형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