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default_nd_ad1

파주시, 道특조금 20억 원 확보…헤이리 마을·자유로구간 도로 정비

기사승인 2019.07.10  18:09:42

공유
default_news_ad2

- 각각 10억 투입…쾌적한 환경 제공

파주시는 헤이리마을과 자유로 구간 도로환경 개선에 필요한 특별조정교부금 20억 원을 확보했다.

파주시는 헤이리마을과 자유로 구간 도로환경 개선에 필요한 특별조정교부금 20억 원을 확보했다. 2019.07.10 /파주시 제공

시는 보다 더 편안한 도로환경 개선사업 추진 일환으로 노후된 헤이리 마을 도로와 국도 위임구간 자유로 국도 77호선의 자유로휴게소~송촌대교 정비를 위해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20억 원을 확보했다. 헤이리마을 도로환경 개선 총사업비는 10억 원으로 연장 7.5km를 개선할 예정이다.

파주를 대표하는 문화지구 이미지 개선과 도로환경정비, 쾌적한 보행환경 개선 등 새로운 디자인을 통해 깨끗하고 특색 있는 문화·예술마을로 재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유로(국도 77호선) 도로환경 개선엔 총사업비 10억 원이 투입되며, 연장 8km(4~8차선)의 노후된 도로를 개선케 된다. 해당 도로는 파주로 진입하는 파주 관문도로로 임진각, 제3땅굴 등 민북 관광지를 찾는 내·외국 관광객 및 산업시설의 물류차량, 문화지구 헤이리와 아울렛 등을 이용하는 차량이 급증하며 도로노후도 및 파손이 심해졌다. 이에 시는 안전한 도로주행과 쾌적한 차량 승차감 확보 등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김진영 도로관리사업소장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더 편안한 도로 환경 제공을 위해 상시 불편사항을 찾아 개선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20일 헤이리 마을 도로환경 개선사업 일환으로 진·출입의 불편을 겪었던 헤이리 10번 게이트를 개통한 바 있다.

파주=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